골때리는 내동생

대학생인 내 여동생.

방학때 식당알바를 졸라 열씨미 하던 때였죠.

그날도 열시까지 단체 손님 받아가며 녹초가 되어 집에 와서 자고 있더랬죠.

피곤했는지 새벽에 잠꼬대까지 하더군요.

"....몇 분이세요...?"

그런데 저도 잠결이라 그게 시간대 물어보는지 알고 이렇게 대답했죠.

"30분"

그랬더니 내 동생 중얼거리면서 한마디 하더군요.

 

 

"............씨바....."






ps. ㅋㄷ 네이트 톡 보다가 웃겨서 ;; 본문 내용 보다.. 베플이 더 웃겨 ;;  게다가 ;; 자동 출처까지 남네 ;;

설정

트랙백

댓글